유니타스브랜드

현재 위치
  1. 유니타스브랜드

[유니타스브랜드] 볼륨36 브랜드 뮤지엄, 뮤지엄 브랜드

뮤지엄은 과거에서부터 현재까지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살아 있는 지식으로, 뮤지엄 브랜드는 뮤즈를 찾는 여정에서 발견된다.

Detail View
기본 정보
상품명 [유니타스브랜드] 볼륨36 브랜드 뮤지엄, 뮤지엄 브랜드
소비자가 33,000원
판매가 29,700원
상품간략설명 뮤지엄은 과거에서부터 현재까지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살아 있는 지식으로, 뮤지엄 브랜드는 뮤즈를 찾는 여정에서 발견된다.
배송비 2,500원 (8,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영문상품명 Unitas BRAND Vol.36
제조사 유니타스브랜드
원산지 국내
상품코드 P00000GQ
배송방법 택배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유니타스브랜드] 볼륨36 브랜드 뮤지엄, 뮤지엄 브랜드 수량증가 수량감소 297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PRODUCT INFO




브랜드 뮤지엄, 뮤지엄 브랜드

Brand Museum, Museum Brand

 

일상이 뮤지엄, 브랜드 뮤지엄에서 뮤즈를 찾다



 

  유니타스브랜드는 36번째 특집 《브랜드 뮤지엄, 뮤지엄 브랜드》를 끝으로 시즌 2.5를 마무리한다.

7여 년 동안 36권을 통해 600여 명의 국내 필자와 110여 명의 해외 인터뷰이를 만났고, 10,500여 페이지에 달하는 정보를 오프라인 잡지 형태로 출간했다. 이번 호는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일상과 거리에서 찾은 살아있는 브랜드 지식에 대한 보고다.



  사람들은 자신의 주변에서 영감을 얻는다. 평범했던 일상이 어느 날부턴가 다른 공간, 다른 사람, 다른 세상으로 느껴지는 요인 또한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이는 어떤 관점, 즉 프레임으로 바라보느냐에 달렸다. 프레임은 특정 대상과 사물을 다른 것과 구분하여 골라낸다. 흔히 말하는 큐레이터(Curator)의 역할이 이와 같다.

백지 같은 넓은 공간을 어떤 작품으로 채울 것인가? 어떤 관점으로 바라보고 기획할 것인가?는 그들의 고유한 역량이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모두 각자의 프레임으로 자신에게 영감을 주는 사물이나 대상을 구분하고 골라내는 큐레이터라고 할 수 있다.



  Vol. 36 브랜드 뮤지엄, 뮤지엄 브랜드는 유니타스브랜드가 큐레이터가 되어 세상에 가득한 브랜드에서 영감을 주는 브랜드를 구분하고, 그 브랜드 안에 내재한 뮤즈의 존재를 설파한다. 뮤즈의 정의는 영감을 주는 사람이다. 그리고 영감을 주는 사람들이 사는 집이 바로 뮤지엄이다.



  거리에 즐비한 브랜드 간판과 매장, 도로를 활보하는 차들은 그 자체로 하나의 뮤지엄 속 작품이다. 그러나 대게 모든 박물관의 작품을 보고 영감을 얻는 것이 아니듯, 모든 브랜드가 영감을 주진 않는다. 특정 브랜드에 뮤즈가 있다. 뮤즈 브랜드는 브랜드에 영감이 깃들어 있다. 사람들이 인정하고 뮤즈 브랜드로 꼽는 브랜드다.

그렇다면, 뮤지엄 브랜드에는 어떤 특징이 있을까?



  우리는 브랜드 내에서 자신과 동일한 혹은 자신의 결핍을 채울 요소를 찾는다. 또한 사람들과 관계 맺고 살아가기 위해 관심을 갖는다. 그 요소는 이야기, 정보, 신분, 동질감, 열정, 역사, 유산 등이며, 그 요소를 많이 가진 브랜드일수록 사람들의 마음을 끌 확률이 높다. 더 많은 사람의 니즈와 결핍을 충족해주는 브랜드가 뮤즈 브랜드로 인정받는다.



  똑같은 컬러를 사용하는 브랜드라도 그 안에 어떤 히스토리와 헤리티지를 담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의미가 된다. 히스토리와 헤리티지는 브랜드를 구분하는 요소다. 또한 이런 요소를 갖는 뮤지엄 브랜드는 멈춘 것이 아니라 살아있다. 생육하고 번성한다. 숙성하고 퇴화한다. 유니타스브랜드는 살아있는 브랜드, 살아있는 지식을 보여주고자 그동안 쌓아온 지식을 거리로 가지고 나가기로 결심했다. 스스로 골목가게가 되어 골목 생태계를 구축하고 살아있음을 증명하려고 한다. 뮤지엄 브랜드, 브랜드 뮤지엄은 그 시작점에서 유니타스브랜드를 돌아보게 한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






본문 중에서

 


뮤즈는 일반적으로 시인을 비롯한 모든 예술가에게 영감과 재능을 불어넣는 여신을 가리키며, 지나간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하는 지식의 여신으로도 불린다. 프톨레마이오스 시대에는 이런 뮤즈를 무사(Musa)라고 칭했는데, 이는 묵상하다, 상상하다, 명상하다는 뜻의 고대 그리스어에서 비롯되었다.” --- 22p



뮤지엄을 돌아다니면 같은 뮤즈가 같은 시대, 같은 지역에만 있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다른 얼굴, 다른 역할 그리고 다른 도구 속에서 그 시대 뮤즈들을 만날 수 있다.” ---34p



우리가 알고 있는 강력한 브랜드 상징을 살펴보면 특별해서 특별한 것이 아니다. 아디다스의 세 개의 줄, 애플의 사과모양, BMW의 프로펠러 모양 등 우리가 알고 있는 특별한 브랜드 심벌은 그야말로 흔하고 단순하다. 브랜더들이 말하는 최고의 브랜딩은 누구나 가질 수 있는 것을 아무나 가질 수 없도록 하는 것이다.” --- 81p



거리를 활보하는 오래된 모델의 희귀한 자동차는 ‘Street Museum’에서 볼 수 있는 모습니다. 자동차 뮤지엄에 있을 법한 자동차가 거리를 활보한다면 그 모습에서 무엇을 보아야 할까?. 바로 운전자를 보아야 한다. 그가 뮤즈다.” --- 96p



거리에 있는 브랜드 매장 중에는 그 자체로 뮤지엄이자 갤러리인 곳도 있다. 이런 매장은 돌아보는 것만으로 많은 뮤즈를 만난다. 반면 어떤 곳은 그저 그런 무덤과 같다. 거리의 브랜드는 그야말로 창조의 뮤즈들이 살아있는 뮤지엄이다.” --- 127p



뮤지엄 브랜드는 뮤즈를 느끼는 브랜드, 헤리티지가 풍부한 브랜드다. 뮤지엄이라는 단어를 고집하는 이유는 궁극의 차별화 때문이다. 브랜드 차별화는 차이에서 시작해 차원으로 이동한다. 뮤지엄과 박물관의 차이가 결국 브랜드의 차원을 바꾸어 놓는다.” ---256p



브랜드에는 영혼, 즉 신화가 필요하다. 브랜드에는 인간의 신경 네트워크를 자극할만한 영혼의 진짜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 왜 인간은 이토록 감정에 연결되기 원하는 것일까? 인간이 원하는 것은 한마디로 관계다. 사람들은 관계를 통해 자신을 인정하고, 그 감정은 반드시 진짜여야 한다.” ---316p






목차


  

EDITOR’S NOTE                                                                                       

 

Section


뮤지엄에서 뮤즈를 찾다

토리노에서 뮤즈를 만나다

Night at the museum

뮤즈에게서 브랜드를 배운다

‘Just do it!’ said Nike

Colosseum Museum

(Juventus J Museum Manchester United FC Museum)

Red Muse Blue Muse

나는 생각한다 고로 노래한다

휴먼브랜드 뮤지엄

갤러리에 살고 있는 뮤즈들

 

 

Section

브랜드에서 뮤즈를 찾다

Street Museum

뮤지엄에서 브랜드를 배우다

뮤즈들의 출현

스트리트 뮤지엄 수사법

스트리트 뮤지엄의 메타포

뮤즈의 서명

뮤즈의 눈동자

Museum Brand Brand Museum

Muse Brand Brand Muse

 

 

Section

유니타스브랜드 뮤지엄의 큐레이터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작성 모두 보기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INSTAGRAM